뉴스

오늘 중앙-남부지검 국감…여야, 치열한 격돌 예고

오늘 중앙-남부지검 국감…여야, 치열한 격돌 예고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10.19 0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검사들과 야권에도 로비를 벌였다는 라임 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전 회장의 폭로가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총장간에 정면충돌을 불러왔습니다. 윤 총장이 이런 진술을 보고 받고도 제대로 수사지휘를 하지 않았다는 게 법무부 감찰 결과인데, 오늘(19일) 검찰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이 문제를 두고 맞붙을 걸로 보입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국회에서는 옵티머스, 라임 사건을 각각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 국정감사가 열립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 이후 정치권 공방에도 불이 붙은 만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민주당은 김 전 회장 주장을 지렛대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재차 강조하고 있는데 야당 정치인 연루 의혹 밝히고 검찰의 짜 맞추기 수사를 끝내기 위해 폭로 내용을 공수처 수사 대상 1호로 삼자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신영대/민주당 대변인 : 통제받지 않는 검찰의 정치 개입 시도, 공수처로 원천 봉쇄해야 합니다.]

국민의힘은 휴일인 어제도 대변인 논평, 당 특위, 의원총회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장외 투쟁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특검을 관철하기 위한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하겠다, 그런 취지입니다.]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들은 특히, 김 전 회장 폭로와 때맞춰 법무부와 여당이 공세를 취했다며 잘 짜인 시나리오 냄새가 진동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권력형 게이트라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는 국민의힘과 야권과 검찰의 공작이 의심된다며 반격에 나선 민주당은 이번 주 내내 충돌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