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夜] '미우새' 배정남 "친모에게 만남 거부 당하고 극단적인 생각까지 해"…혼자였던 어린시절 고백

[스브스夜] '미우새' 배정남 "친모에게 만남 거부 당하고 극단적인 생각까지 해"…혼자였던 어린시절 고백

SBS 뉴스

작성 2020.10.19 07: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夜] 미우새 배정남 "친모에게 만남 거부 당하고 극단적인 생각까지 해"…혼자였던 어린시절 고백
배정남이 지난해 떠난 하숙집 할머니를 그리워했다.

18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하숙집 할머니를 그리워하는 배정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하숙집 할머니를 만나러 갔다. 그가 도착한 곳은 할머니가 모셔진 작은 절.

지난 방송에서 오랜 그리움 끝에 만났던 하숙집 할머니가 지난해 돌아가셨던 것. 이를 보던 모벤져스는 "괜찮으셨는데 돌아가셨나 봐. 세월은 그래"라며 안타까워했다.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할머니를 위해 준비한 꽃, 한과, 신발 등을 올렸다. 특히 배정남은 "할머니가 슬리퍼만 신고 다니셨는데 이제는 이거 신고 무릎 아프지 마시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보던 모벤져스는 "저기까지 찾아가는 게 정말 기특하다. 얼마나 고마웠으면 그렇겠냐"라고 했다. 이에 신동엽은 "방송으로 할머니와 재회한 후에도 꾸준히 찾아뵈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배정남은 "할머니가 그렇게 갑자기 돌아가실 줄 몰랐다. 조금은 더 사실 줄 알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그는 "손주까지 보고 돌아가시라고 했는데"라며 "전에도 여기 왔다 가니까 마음이 편하더라. 마음이 든든해지고 그렇더라"라고 말하며 할머니를 그리워했다.

그런 배정남을 보던 임원희는 조용히 자리를 비워줬다. 이에 배정남은 혼자서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이렇게 빨리 돌아가실 줄 몰랐는데 작년에 아버지 돌아가시고 할머니 돌아가시고 두 분 다 돌아가셨다"라고 했고, 이를 보던 모벤져스는 "이제 정말 혼자구나"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배정남은 "하늘에서 많이 지켜봐 주세요. 할머니. 열심히 살고 있을게요"라며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계셔라. 자주 오겠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후 배정남은 임원희에게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털어놓았다. 어린 시절 홀로 하숙집에 맡겨져 시간을 보내고 혼자서 살아가야 했던 시간들을 고백하며 감회에 젖었다.

그는 "화목한 집이 그렇게 부럽더라. 잘살고 못살고 가 아니라 화목한 집이 너무 부러웠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그때는 그런 마음도 들었다. 입양이나 됐으면 하고 바라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배정남은 "중학교 때는 어머니가 진주에 계시다는 소리를 듣고 무작정 찾아갔다. 너무 보고 싶어서 연락을 했는데 못 나온다고 돌아가라고 하더라"라며 "그때는 정말 삶의 의미가 없었다. 그래서 진짜 죽으려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모벤져스는 "얼마나 보고 싶었으면 그랬을까"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배정남은 "진짜 죽으려고 했는데 그때 날 따라왔던 친구가 그러면 안 된다고 내 옆에 꼭 붙어 있었다. 그 친구가 아니었으면 지금이 없을 수도 있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고등학생 때 어머니 소식을 다시 들었는데 같이 살던 사람이 부도를 내고 어머니한테 빚을 다 넘기고 도망갔다더라. 그때 좀 분노가 일더라. 차라리 잘 살지 싶더라"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임원희는 어떤 말을 건네야 할지 망설였다.

그리고 조용히 임원희는 배정남을 향해 "넌 참 잘 이겨냈다. 잘 견뎌왔다. 칭찬해주고 싶다. 100번 칭찬받아도 된다"라고 했고, 모벤져스도 "잘 자랐다. 할머니가 바로 잘 잡아주신 것 같다. 고마운 분이다"라고 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