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화관 6천 원-공연장 8천 원 할인…소비할인권 재개

영화관 6천 원-공연장 8천 원 할인…소비할인권 재개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10.18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화관 6천 원-공연장 8천 원 할인…소비할인권 재개
▲ 재개관한 덕수궁 중명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소비 할인권 배포를 재개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피해가 컸던 업종을 지원하고 침체한 서민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공연, 영화, 체육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8월부터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음식과 숙박, 문화 산업 등에 1조 원 상당의 소비 붐을 불러일으키려는 목표로 소비할인권과 각종 관광 이벤트, 소비행사를 릴레이로 개최하려 했었습니다.

하지만, 8·15 광복절 도심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한 뒤 전국으로 퍼지면서 소비 할인권 배포는 제대로 시작도 못한 채 중단됐습니다.

일단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박물관의 경우 온라인으로 예매하면 1인 5매, 최대 3천 원까지 40%를 할인해줍니다.

미술전시는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와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 모두 1천~3천 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연도 같은 날부터 온라인 예매처 8곳(네이버N예약, 멜론티켓, 옥션티켓, 인터파크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SK플래닛)을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천 원이 할인됩니다.

예매한 티켓은 오는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으며 1인 4매로 한정됩니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할인 혜택이 적용되며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6천 원씩 할인됩니다.

1인 2매까지 예매 가능하며 오는 30일부터 사용 가능합니다.

정부는 숙박, 여행, 외식 등 3개 분야는 방역 측면에서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번에는 포함시키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