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경협, 주호영에 "서로 의원직 걸고 특검하자"

김경협, 주호영에 "서로 의원직 걸고 특검하자"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0.10.18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경협, 주호영에 "서로 의원직 걸고 특검하자"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던 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특검 수용 전제조건으로 의원직을 걸 것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제안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18일) 오후 국회에서 회견을 갖고 "작년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며 "작년 투자한 펀드가 옵티머스였다는 사실을 알게 돼 순간 등골이 오싹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미 경위를 밝혔음에도 온갖 억측과 의혹이 난무하고 야당 원내대표가 권력형 게이트 운운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주 원내대표는 비리 게이트 운운하며 특검을 요구한다. 얼마든지 특검하자"고 맞받았습니다.

그러면서 "단, 특검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돼선 안 되기 때문에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를 추천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였습니다.

김 의원은 옵티머스 펀드에 1억원을 투자했다 투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