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토지주택공사, 고객 만족도 점수 높이려 '우호 주민' 동원 의혹

토지주택공사, 고객 만족도 점수 높이려 '우호 주민' 동원 의혹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10.18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분양, 임대 아파트의 고객만족도 조사를 할 때 관리사무소 직원들을 동원해 조사 결과를 왜곡하려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LH는 조사원이 아파트에 오면 미리 준비된 우호 주민을 설문조사에 투입하도록 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면서 연체료가 없는 가구, 만 65세 미만, 개인정보 제공자 등을 조사원에게 연결해 줄 만한 주민으로 열거하고, 점수를 나쁘게 줄 것을 우려해 악성 고객 세대는 방문하지 않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LH는 더 나아가 이 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관리소 직원이나 LH에서 설문을 잘 받아달라고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해달라고 하라'고 하거나, 입주민 카페 등에 유출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지시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LH는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2017년 90.1점, 2018년 87.2점을 받은 데 이어 지난해에도 89.3점 등 높은 점수를 받아왔습니다.

이 의원은 "LH가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가 유리하게 나오도록 왜곡했고 관여한 사실을 숨기려 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토부가 감사를 통해 이를 근절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