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승 향한 살얼음판 승부…NC, 뒷심이 필요해!

우승 향한 살얼음판 승부…NC, 뒷심이 필요해!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10.17 20:44 수정 2020.10.17 2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선두 NC가 창단 첫 우승을 향해 마지막 힘겨운 싸움을 펼치고 있습니다. 경남 라이벌 롯데를 상대로 오늘(17일)도 살얼음판 승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NC는 어제 9회 말 나성범의 짜릿한 끝내기 안타로 롯데를 한 점 차로 꺾고, 2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을 확정했는데요, 오늘도 접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회 박민우의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잡았지만, 선발 김영규가 롯데 이대호에게 솔로 홈런을 내준 데 이어 5회 역전까지 허용하며 흔들렸습니다.

NC 타선은 바로 다음 공격에서 대세를 뒤집었습니다.

투아웃 2, 3루에서 롯데 선발 박세웅의 폭투로 동점을 만든 뒤 알테어의 적시타로 재역전을 시켰습니다.

불펜진이 8회 1아웃까지 추가 실점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NC는 현재 4대 3으로 앞서고 있습니다.

이대로 승리하면 정규 시즌 우승 매직넘버는 3으로 줄어듭니다.

LG는 KIA에 8회 현재 앞서 3연승과 함께 2위 굳히기가 유력합니다.

안방마님 유강남이 투런 홈런 포함 4타점으로 불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3위 키움은 4위 두산을 꺾고, 4연승과 함께 승차를 두 경기로 벌렸습니다.

3대 3으로 맞선 7회 변상권이 2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갈랐습니다.

5위 KT는 8회 현재 SK를 상대로 3연패 탈출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