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옵티머스 관계자 "청와대 현직 행정관에게 금품"

옵티머스 관계자 "청와대 현직 행정관에게 금품"

검찰, 물증 확보 주력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10.17 20:16 수정 2020.10.17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옵티머스 사건으로 넘어갑니다. 이쪽에서는 또 옵티머스 쪽 사람이 검찰에 나가서 현직 청와대 행정관한테 금품을 줬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 주장에 대해 입장을 물어보려고 저희 취재진이 이 행정관한테 여러 번 연락을 했는데, 아직 답이 없는 상태입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옵티머스 사내이사 윤 모 변호사는 지난 6월 30일 검찰에 출석해 청와대에 재직 중인 A 행정관을 언급했습니다.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가 5월 10일 작성한 '펀드 하자 치유 문건'에 청와대 관계자가 비실명으로 등장하는데, 윤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A 행정관을 지목하며 "굉장히 파워가 있어서 자신이 실형을 받을 경우 사면까지 해 줄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진술한 겁니다.

그런데 검찰은 최근 옵티머스 관계자로부터 옵티머스 측이 A 행정관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는 당사자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이로써 옵티머스 로비 의혹에 연루된 전·현직 청와대 관계자는 모두 3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앞서 윤 변호사의 아내인 이 전 행정관은 옵티머스에 깊이 관여했을 뿐만 아니라, 2대 주주 이 모 씨로부터 지난해 7월과 올해 2월 수백만 원을 받은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또 민정수석실에 파견 갔던 수사관 출신 B 씨도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진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계좌 추적 등을 통해 관련 물증을 추가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