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차 대유행 현실화'…이탈리아 신규 확진 1만 명도 넘어서

'2차 대유행 현실화'…이탈리아 신규 확진 1만 명도 넘어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17 16: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차 대유행 현실화…이탈리아 신규 확진 1만 명도 넘어서
코로나19가 무섭게 확산하는 이탈리아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1만명 선마저 넘어섰습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6일(현지시간) 일일 확진자 수가 1만1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월 바이러스 사태가 처음 시작된 이래 일일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은 것은 처음입니다.

누적 확진자 수도 39만1천611명으로 40만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최근의 하루 확진자 규모를 보면 12일 4천619명, 13일 5천901명, 14일 7천332명, 15일 8천804명 등으로 급증하는 추세입니다.

이날 집계된 주별 확진자 수는 롬바르디아 2천419명, 캄파니아 1천261명, 피에몬테 821명, 라치오 795명, 토스카나 755명 등의 순입니다.

중환자 수도 꾸준히 증가해 638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40여명 수준이던 7월 말 대비 15배가 넘습니다.

하루 검사 건수는 15만377건이며, 피검사자 대비 확진자 수를 나타내는 확진율은 6.66%입니다.

예상보다 훨씬 심각한 바이러스 전파 속도에 이탈리아 정부도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합니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이틀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복귀하자마자 이날 밤늦게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민주당과 오성운동 수뇌부를 소집해 추가 방역 조처를 논의했습니다.

새 방역 조처는 18일 또는 19일 발표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7일 전국적으로 옥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이어 14일에는 실내외 파티를 금지하고 식당·주점의 영업을 자정까지로 제한하는 등의 조처를 도입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