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임신 20주 이후 사용 제한"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임신 20주 이후 사용 제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17 13:40 수정 2020.10.17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염진통제 이부프로펜 (사진=위키피디아 캡처, 연합뉴스)
임신 20주 이후에는 이부프로펜 등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을 담은 안전성 서한을 국내 의약전문가, 소비자단체 등에 배포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임부는 임신 20주 이후에는 의사 등 전문가가 권고하는 경우에만 이를 사용해야 합니다.

병원과 약국에서도 임신 20주 이후에는 NSAIDs를 처방 및 투약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번 조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그간 30주 이상 임부에게 NSAIDs 사용을 피하도록 권고했던 것을 임신 20주 이후로 변경 권고한 데 따른 것입니다.

미국 FDA는 임신 20주 전후에 NSAIDs를 사용할 경우, 드물게 태아에서 심각한 신장 문제 등을 일으킬 수 있어서 사용을 피하도록 권고했습니다.

국내에서는 NSAIDs에 대해 이미 임신 28주 이후에 투여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습니다.

또 태아에게 매우 심각한 위해성(태아 기형 또는 태아 독성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큰 성분이 있다는 '임부금기' 경고를 하고 있습니다.

NSAIDs는 해열, 진통, 항염증 작용을 하는 약물로, 부작용이 비교적 적어서 널리 사용됩니다.

대표적인 성분은 이부프로펜, 나프록센 등으로 국내 34개 성분 약 1천400개 품목이 허가돼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