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토고 인근 피랍 국민 2명 석방…건강 양호"

외교부 "토고 인근 피랍 국민 2명 석방…건강 양호"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10.17 09: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토고 인근 피랍 국민 2명 석방…건강 양호"
지난 8월 아프리카 토고 인근 바다에서 조업하다 무장 괴한들에 의해 납치된 우리 국민 2명이 오늘(17일) 새벽 풀려났습니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8월 28일 피랍된 우리 국민 2명이 피랍 51일째인 오늘 새벽 4시 30분쯤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건강은 대체로 양호하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현재 주나이지리아대사관 측이 마련한 장소에서 보호를 받고 있고, 본인들의 의사에 따라 비행편이 확보되는 대로 원래 거주했던 가나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외교부는 "석방 선원들이 안전하게 가나로 귀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영사 조력을 최대한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석방 직후에는 이들이 가족과 통화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는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바다에서 피랍사건이 빈발하고 있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추가 피랍 방지를 위한 고위험 해역 내 조업 자제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습니다.

고위험 해역은 서아프리카 해역 중 해적사고 발생률이 현저하게 높아 조업이 상당히 위험할 것으로 판단되는 해역으로, 올 7월 해양수산부가 해당 해역을 설정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