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 화상회의…원자력 협력방안 협의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 화상회의…원자력 협력방안 협의

SBS 뉴스

작성 2020.10.16 2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 화상회의…원자력 협력방안 협의
한미 양국은 16일 '원자력 고위급위원회' 화상회의를 열고 원자력의 협력 현안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과 마크 멘지스 미 에너지 부장관이 공동의장으로 주재한 이번 회의에는 양국의 외교부와 국무부, 원자력 관련 부처·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8월 멘지스 에너지 부장관이 취임한 이후 양국 공동의장 간 첫 회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화상으로 개최됐다.

양측은 한미 원자력 협력의 전략적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양국이 5년전 발효된 '개정 한미 원자력협정'에 따라 원전 수출과 원자력 연구개발, 핵 안보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양측은 앞으로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는 2015년 개정·발효된 신(新) 한미원자력협정에 따라 설치된 원자력 분야 최고위급 협의체로, 위원회 산하에 4개 실무그룹을 두고 그룹별로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사진=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