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5·18 개입 사죄" 40년 만에 고개 숙인 육군총장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10.16 20:40 수정 2020.10.16 2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의 개입에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국감장에서 고개를 숙였습니다. 육군 차원의 사과는 40년 만에 처음인데 5·18 진상 규명이라는 다음 숙제를 군이 어떻게 풀지가 주목해 볼 대목입니다.

김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육군본부 국정감사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입니다.

[남영신/육군참모총장 : 광주 시민 여러분, 대단히 죄송합니다.]

40년 전 5월 광주에서의 계엄군 만행에도, 육군 총장이 지금껏 사과한 적은 없었다는 여당 의원의 지적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 총칼을 휘두르는 만행이 있었습니다. 참으로 군의 입장에서는 부끄럽기 짝이 없고…. 육군이 저지른 학살에 대해서 (육군 참모총장이) 사죄를 한 적이 없습니다.]

[남영신/육군 참모총장 : 군이 개입한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합니다. (광주 시민의)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과 그 유족분들에게 정말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지난 2018년 2월 송영무 당시 국방장관이 첫 사과문을 낸 지 2년여만, 육군 차원에서 과오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 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남 총장은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걸로 생각한다면서 거듭 사죄의 뜻을 밝혔습니다.

5·18 단체들은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제 절실한 건 5·18 진상규명의 열쇠가 될 군 내부 자료를 철저히 조사하고 또 적극적으로 공개하는 겁니다.

지난해 말 출범한 5·18 진상규명 조사 위원회는 당장 공작대, 사체 처리반 관련 군 자료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고 군의 협조는 여전히 아쉽다는 지적입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 육군이 제대로 협조를 안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무런 제약이 없게끔 적극적 자세로….]

[남영신/육군 참모총장 : 그렇게 하겠습니다.]

5·18 시민이 적군은 아니었던 만큼 현재 전사자로 명시된 계엄군 사망자는 순직자로 재분류하라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