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택배기사 산재보험 제외 대필 의혹, 엄정히 조사하라"

문 대통령 "택배기사 산재보험 제외 대필 의혹, 엄정히 조사하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0.16 1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택배기사 산재보험 제외 대필 의혹, 엄정히 조사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택배 배송 중 과로로 숨진 노동자의 산재보험 제외 신청서를 대리점에서 대필 작성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택배 업체들에 대한 철저한 감독과 점검을 지시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6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해당 택배업체는 물론 주요 택배업체를 대상으로 산업안전보건법과 관련한 철저한 감독과 점검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특히 산업재해 보험 적용 제외 신청 실태와 관련해 엄정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지난 8일 택배 배송 중에 숨진 48살 김원종 씨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서가 CJ대한통운 송천 대리점에서 작성한 것이라는 의혹을 어제 제기했습니다.

노조는 자체 조사 결과 김 씨를 포함해 3명의 신청서가 본인이 아닌 다른 인물에 의해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부에 불법 사례 전수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앞으로 정부가 대필 의혹이 사실인지, 노동자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회사에서 산재보험 제외 신청서를 쓰게 하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가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을 더 엄격하게 제한하는 쪽으로 방향을 정하고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