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짜사나이' 정은주 "음담패설 나눈 건 사실…불법은 안 저질러"

'가짜사나이' 정은주 "음담패설 나눈 건 사실…불법은 안 저질러"

SBS 뉴스

작성 2020.10.16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퇴폐업소 출입 의혹 등에 휘말렸던 유튜브 '가짜사나이2' 교관 정은주가 "불법적인 일은 저지르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은주는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서 "어떠한 법에 위반되는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며 "음담패설 등을 한 행위 자체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은주와 교제했다고 주장하는 전 여자친구 A씨는 "교제할 당시 정은주가 로건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불법 퇴폐업소 출입을 암시하는 대화를 나눴고, 심지어 일명 '초대남'이라고 불리는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심이 들게 하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정은주는 "수면 내시경 중 전 여자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단편적인 개인 메시지를 이용하여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 초대남 등을 다녔다는 등의 주장을 아무런 증거 없이 공론화했다."면서 "수많은 악플로 가족과 지인 분들이 고통 받고 있다. 이러한 행동이 반복이 안 되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14일 정배우는 정은주, 로건 등에 관한 폭로를 이어가던 중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주장과 함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정배우의 불법촬영물 유포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