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용기로 귀국한 호날두, 방역지침 위반?…유벤투스 "문제없어"

전용기로 귀국한 호날두, 방역지침 위반?…유벤투스 "문제없어"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20.10.16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용기로 귀국한 호날두, 방역지침 위반?…유벤투스 "문제없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용기를 타고 이탈리아로 돌아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방역 지침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빈첸초 스파다포라 이탈리아 체육부 장관은 자국 라디오 방송에서 호날두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럽축구연맹 네이션스리그 조별 경기 출전을 위해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집됐던 호날두는 지난 1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무증상 감염으로 격리에 들어간 그는 다음날 포르투갈에서 응급의료 전용기를 타고 이탈리아 토리노로 돌아갔습니다.

소속팀 유벤투스는 호날두가 자택에서 격리 생활을 이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집으로 돌아간 호날두는 포르투갈과 스웨덴의 UEFA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집에서 관람하는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호날두의 귀국이 방역 지침 위반이냐는 라디오 진행자의 질문에 스파다포라 장관은 "그럴 가능성이 있다. 보건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면 규정 위반이다"라고 답했습니다.

반면 유벤투스 구단은 호날두가 보건 당국의 허가를 받은 항공편을 이용해 귀국했다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안드레아 아넬리 유벤투스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보건부와 내무부 장관에게 전화해 위반 사항이 있는지 확인해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격리에 들어간 호날두는 당분간 유벤투스 경기에도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벤투스는 크로토네와 치르는 세리에A 4라운드 원정 경기, 20일 디나모 키예프와의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치릅니다.

이달 28일에는 리오넬 메시가 뛰는 FC 바르셀로나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UEFA 대회에 참가하려면 호날두는 경기일 최소 일주일 전에 코로나19 음성 판정 확인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두 팀의 경기까지 2주도 남지 않아 호날두의 출전은 어려울 전망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