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최악 정체 구간은 광교∼안국동…평균 17.3㎞/h"

"서울 최악 정체 구간은 광교∼안국동…평균 17.3㎞/h"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6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최악 정체 구간은 광교∼안국동…평균 17.3㎞/h"
서울 광교와 안국동사거리를 잇는 구간이 시내에서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곳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행안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확보한 서울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막힌 구간은 광교(남단)∼안국동사거리입니다.

하루(오전 6시∼오후 10시 기준) 평균 속도는 17.3㎞/h였습니다.

특히 낮(정오∼오후 2시)에는 15.6㎞/h에 불과했습니다.

세종로사거리∼신설동역이 하루 평균 18.3㎞/h로 뒤를 이었습니다.

종합운동장삼거리∼교보타워사거리(18.5㎞/h), 동교동삼거리∼양화대교(북단)와 광교(남단)∼숭례문(18.6㎞/h), 청담사거리∼한남IC(19.0㎞/h) 등이 3∼5번째로 막혔습니다.

퇴근 시간대(오후 5∼7시)에 가장 느린 구간은 청담사거리∼한남IC 구간(13.3㎞/h)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