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영 간판' 김서영, 가볍게 4관왕…오늘 5관왕 도전

'수영 간판' 김서영, 가볍게 4관왕…오늘 5관왕 도전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10.16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여자 수영의 간판 김서영이 올해 첫 전국 대회에서 가볍게 4관왕에 올랐습니다.

전날 접영 100m와 계영 400m 우승을 차지한 뒤 주종목 개인혼영 200m에 나선 김서영은 여유가 넘쳤습니다.

첫 영법인 접영부터 선두로 나선 뒤 배영, 평영, 자유형을 이어가며 격차를 벌렸습니다.

2위 선수를 5초 이상 따돌리고 2분 11초 04에 터치 패드를 찍어 3번째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김서영은 이후 50여 분 만에 다시 계영 800m에 출전해 경북도청의 우승을 이끌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도 변치 않은 기량을 과시했습니다.

김서영은 오늘(16일) 혼계영 400m에서 대회 5관왕에 도전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