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턱없이 부족한 수소차 충전소…해결책 마련 어떻게?

턱없이 부족한 수소차 충전소…해결책 마련 어떻게?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10.16 08:07 수정 2020.10.16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 수소차 보급대수는 4천2여 대로 세계 1위지만, 충전소 같은 인프라 투자는 여전히 미흡합니다. 수소경제 주도권을 잡기 위한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정부가 수소발전 의무화 제도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성남의 한 공공기관 주차장, 수소차들이 나란히 주차돼 있습니다.

지난해 구매했는데, 운행실적은 저조합니다.

공공기관은 새로 구매하는 차량의 70% 이상을 친환경차로 사야 하고 이 중 80%는 전기·수소차로 구매해야 합니다.

지난해 공공기관에서 구매한 전기·수소차는 약 2천400대입니다.

2018년과 비교하면 900대 넘게 증가한 겁니다.

공공기관들의 수소차 주행률이 낮은 건 충전소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올해 한국수력원자력발전은 수소차를 한 달 평균 83km 운행해 1년을 합쳐도 1천 km가 되지 않습니다.

경북 경주가 본사인 한수원은 가장 가까운 충전소가 울산에 있어 충전소까지 30km가 넘고, 충남 보령에 본사가 있는 한국중부발전도 충전소까지 왕복 80km에 달합니다.

공공기관뿐 아니라 일반 수소차 운전자들도 불만이 많습니다.

서울에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가 2곳에 불과해 한 번 충전하려면 긴 줄을 서기 일쑤입니다.

[최동호/수소택시 운전자 : 자가용이 많이 몰릴 때는 한 대에 7분 정도 걸리니까 다섯 대만 앞에 있어도 30분이 넘게 걸리죠.]

[이호근/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 : 우리도 과도한 규제를 유럽이나 일본식으로 완화한다면 24시간 충전소가 돌아간다고 하면 지금보다 2배 이상의 효과가 나는 거고….]

촘촘한 도심 규제와 지역 주민 반대로 충전소 부지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 안전기준을 현실화하는 동시에 안전 관련 기술투자도 늘려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