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자체 개발, 정부가 끝까지 함께할 것"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자체 개발, 정부가 끝까지 함께할 것"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0.15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자체 개발, 정부가 끝까지 함께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를 자체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발이 확실히 성공할 때까지 정부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5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코로나 백신 개발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 이후 다시 찾아올 감염병에 대비해 우리의 치료제와 백신 개발 능력을 더 높여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개발 경험의 축적을 위해서도 자체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고, 신종플루 때 경험했던 것처럼 공급가격의 인하를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발이 확실히 성공할 때까지 정부가 끝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설령 다른 나라가 먼저 개발에 성공하고 우리나라가 수입할 수 있게 되더라도 끝까지 자체 개발을 성공시키려 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적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우리나라도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서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연구진을 격려했습니다.

그동안 "글로벌 백신 선두 기업들과 협의를 진행해왔다"면서 "개발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치료제는 올해 안에 본격적인 생산을, 백신은 내년까지 개발 완료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문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또 "우리 국민의 60%에 달하는 총 3천만 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는 계획도 착실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 현장을 둘러본 뒤에는 "우리 기술력에 대해 새로운 감회와 자신감이 생긴다"면서 기대감도 나타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전하고 효능이 우수한 합성 항원 백신을 개발하고 있고 이번 달 임상시험에 착수한다"고 말했고 "셀트리온은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며 임상 마지막 단계엔 2상과 3상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제넥신과 녹십자가 개발한 혈장치료제도 올해 안에 사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드는 만큼 기업의 위험부담이 컸다면서 정부가 올해 2,100억 원을 지원한 데 이어 내년 예산은 이보다 19% 늘어난 2,600억 원을 편성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거점병원 3곳과 전국의 17개 병원을 연계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를 가동해 임상시험을 적극 지원하고 해외임상시험도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에 이어 K-바이오가 우리에게 다시 한 번 희망과 자부심이 되리라 믿는다"며 "정부가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