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빅히트 방시혁 주식 재산 3.2조…정의선 회장 제치고 8위

빅히트 방시혁 주식 재산 3.2조…정의선 회장 제치고 8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15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빅히트 방시혁 주식 재산 3.2조…정의선 회장 제치고 8위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15일 상장 첫날 공모가의 2배 가까이로 거래를 마치면서 방시혁 대표가 국내 주식부자 순위 8위에 진입했습니다.

이날 빅히트는 시초가(27만 원)보다 4.44% 내린 25만8천 원에 마감했습니다.

이에 따라 방 대표가 보유한 빅히트 주식 1천237만7천337주(지분율 34.74%)의 가치는 3조1천93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재벌닷컴이 집계한 국내 상장사 주식재산 순위(이날 종가 기준)와 비교하면 7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3조2천440억 원) 다음 8위에 해당합니다.

전날 현대차그룹 수장 자리에 오른 9위 정의선 회장(3조1천587억 원)을 300억 원 이상 앞섰습니다.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업자(2천142억 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창업자(1천437억 원) 등 기존 연예계 주식부자들을 아득히 뛰어넘어 연예계에서 비교할 상대가 없는 '재벌급' 부자가 됐습니다.

방 대표로부터 1인당 6만8천385주씩 증여받은 방탄소년단 멤버 7명도 각자 지분가치가 176억 원으로 현재 연예인 주식부자 순위 7위인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197억 원)에 이어 공동 8위에 일제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받은 임직원들도 수백억 대 평가차익을 얻게 됐습니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공모가의 약 127분의 1인 1천63원에 빅히트 주식을 사들일 수 있는 스톡옵션을 12만 주 보유하고 있어 평가차익이 308억 원으로 추산됐습니다.

또 각각 스톡옵션을 각각 8만8천 주, 12만8천 주 보유하고 있는 김신규 매니지먼트 총괄 이사와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직원 1명의 평가차익도 226억 원, 329억 원에 이릅니다.

이밖에 142만1천691주를 청약한 우리사주조합도 총 1천749억 원의 평가차익이 기대됩니다.

빅히트 직원은 7월 말 현재 313명으로 이를 기준으로 하면 1인당 평균 평가차익은 약 5억6천만 원으로 추산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