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감쪽같은 '로봇 돌고래 '등장…동물원 사육 시대 끝낼까

[Pick] 감쪽같은 '로봇 돌고래 '등장…동물원 사육 시대 끝낼까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10.15 14:13 수정 2020.10.15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감쪽같은 로봇 돌고래 등장…동물원 사육 시대 끝낼까
수조 속에서 일생을 보내는 돌고래들을 향해 관심과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에서 범상치 않은 '돌고래' 한 마리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5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의 엔지니어링 기업 엣지 이노베이션이 동물원 사육 시대를 끝낼 수도 있는 특별한 돌고래를 세상에 선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실제와 구분 못 할 '로봇 돌고래' 등장 실제와 구분 못 할 '로봇 돌고래' 등장
이 돌고래는 수영장을 자유롭게 헤엄쳐 다니고 사람들에게 다가가 물을 튀기며 장난을 걸기도 하지만, 사실 살아있는 돌고래가 아닙니다. 의료 등급 실리콘으로 피부를 만들고 인공지능(AI) 기술로 행동 양식을 학습시킨 이른바 '로봇 돌고래'입니다.

실제와 구분 못 할 '로봇 돌고래' 등장
엣지 이노베이션은 할리우드 영화 촬영에 사용되는 '동물을 닮은 로봇'을 제작해왔는데요, 이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려 실제 돌고래와 쉽사리 분간할 수 없는 로봇 돌고래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돌고래쇼나 돌고래 체험 등 돌고래를 동원한 오락 산업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지만, 이를 지탱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 돌고래 3천여 마리가 좁은 수조에 갇혀 살아가야 하는 현실을 조금이라도 개선해보기 위함이었습니다.

엣지 이노베이션의 왈트 콘티 대표는 "돌고래 산업 규모가 수십억 달러에 이른다는 건 돌고래를 좋아하고 돌고래에 관해 알고 싶어 하는 이들이 많다는 의미"라면서도, "살아있는 동물을 가두고 착취하는 것보다는 나은 방법을 제시하고 싶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와 구분 못 할 '로봇 돌고래' 등장
실제로 로봇 돌고래는 사육사와 헤엄을 치고 묘기를 배워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등 동물원 돌고래가 맡은 일을 모두 대신할 수 있습니다. 로봇 돌고래 가까이서 함께 수영한 사육사들도 "가짜라는 걸 아는데도 잠시나마 실제 돌고래라고 착각했다"며 놀라워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AI 기술로 실제 돌고래의 움직임과 행동 양식을 학습한 뒤 똑같이 따라 할 수 있기 때문에, 해양 생물들에 관한 학습을 돕는 교육 자료로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실제와 구분 못 할 '로봇 돌고래' 등장 실제와 구분 못 할 '로봇 돌고래' 등장
이미 중국에서 짓고 있는 몇몇 동물원에 로봇 돌고래를 공급하기로 했다며, 콘티 대표는 "미래에는 동물원에서 살아있는 돌고래를 키우는 일이 사라질 것이다. 더 나아가 범고래, 심지어는 쥐라기에 살았던 해양 생물들과 함께 헤엄칠 수 있는 날도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출처='Geo AR Games' 유튜브, 'NTV Houston'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