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불안…철원서 감염 멧돼지 발견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불안…철원서 감염 멧돼지 발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5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불안…철원서 감염 멧돼지 발견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멧돼지가 지난 8일 강원도 철원에서 발견되며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질병의 잠복기가 약 3주간이고 지난 8일에는 철원에서 야생멧돼지 양성 개체가 다시 발견되는 등 매우 엄중한 상황인 만큼 철저한 방역태세를 계속 유지한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지난 9일 강원 화천군 양돈농장의 사육돼지와 다음날 예방적 살처분을 한 인근 농장의 시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이후 현재까지 추가 감염사례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중수본은 어제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 양성 검출지점 주변 도로와 농장 진입로를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전국 양돈농장 6천66호에 대한 소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또 한돈협회와 협력해 접경지역 395개 양돈농장에 대해 모돈사 등 농장 내부 소독을 진행했습니다.

경기·강원 북부와 인접 11개 시·군에는 수색 인원 498명을 투입해 멧돼지 폐사체를 수색했습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겸 중수본부장은 "모돈(어미돼지)은 농장 종사자의 접촉이 잦은 만큼 모돈사를 철저히 소독하고 출입 인원의 최소화, 위생장갑과 방역복 착용 등 방역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