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일본 아직 정신 못 차렸다" 이용수 할머니 독일 소녀상 논란에 '일침'

[영상] "일본 아직 정신 못 차렸다" 이용수 할머니 독일 소녀상 논란에 '일침'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10.14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세계 양심의 수도 독일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는 안 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오늘(14일) 오후 국회 본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할머니의 한과 슬픔이요, 후세 교육의 심장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독일도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지만 일본과 달리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며 "철거 주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독일의 소녀상은 한국뿐 아니라 네덜란드, 아시아 피해자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기에 절대로 베를린에 세워져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본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 후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정의기억연대 이나영 이사장과 함께 서울 중구 주한독일대사관을 방문해 하나 베커 1등서기관과 면담하고 철거명령 철회 촉구서를 전달했습니다. 독일 측은 면담에서 소녀상 철거를 철회해 달라는 이 할머니에 공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성 : 조을선, 촬영 : 하륭,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