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매질·억지 밥 먹이기…사천 장애어린이집 아동학대 혐의 수사

손매질·억지 밥 먹이기…사천 장애어린이집 아동학대 혐의 수사

SBS 뉴스

작성 2020.10.14 10:55 수정 2020.10.14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매질·억지 밥 먹이기…사천 장애어린이집 아동학대 혐의 수사
경남 사천시에서 운영하는 장애전담어린이집 '꿈피오' 보육교사들이 아동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4일 사천경찰서에 따르면 꿈피오에 장애아동을 보낸다는 한 학부모가 보육교사 2명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와 함께 아동학대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내와 영상을 분석하고 있다.

이 학부모는 "저희 아이가 먹지 않으려고 하자 두 명의 선생님 중 한명은 억지로 목이 꺾일 만큼 머리를 잡고 울고 있는 아이에게 다른 선생님이 억지로 주먹밥을 먹였다"고 신고했다.

이어 "점심을 먹다가 손으로 식판을 만졌다고 아이 손등을 두차례 세게 때리고 식탁을 두번 치고 아이에게 삿대질까지 했다"고도 했다.

특히 이후 아이가 어린이집 내 볼 텐트에 들어가자 아예 나오지 말라는 듯 볼 텐트 안에 이불을 깔아주는 등 아이들 관리에 태만한 모습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고 학부모가 보낸 영상을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 보내 아동학대 등 정황을 분석하고 있다.

수사한 내용과 전문기관의 분석 내용 등으로 아동학대 사실이 특정되면 관련자들을 처벌할 방침이다.

장애전담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의 아동학대 사실이 알려지자 사천시는 보육교사 1명에 대해 6개월 자격정지 행정처분을 했다.

다른 보육교사 1명은 자진 퇴직했다.

어린이집 원장 역시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시는 내년 2월 말 위탁계약이 완료되는 것을 고려해 원장에게 계속 근무하면서 경찰 수사에 협조하도록 권유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