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근, 끝나지 않는 논란…성추행 처벌 전력→폭행 전과 의혹

이근, 끝나지 않는 논란…성추행 처벌 전력→폭행 전과 의혹

SBS 뉴스

작성 2020.10.14 08:22 수정 2020.10.14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해군특수전전단(UDT) 출신 예비역 대위가 이번에는 폭행 전과 의혹에 휘말렸다.

앞서 지인에게 채무 불이행으로 구설에 올랐던 이근 대위는 성추행 처벌 전력을 인정한 데 이어, 이번에는 2015년경 폭행을 행사했다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러 논란들을 제기했던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지난 13일 법원의 사건 기록 캡처본을 공개하면서 "사건명은 폭행이며 2015년 일어났다. 판결문은 신청해둔 상태"라면서 "술 마시고 사람을 때렸다. 전과 2범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근이 끊임없는 논란에 휘말리자 그를 전속모델로 내세웠던 회사들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롯데리아 등 일부 광고주들은 이근의 얼굴이 나온 광고를 편집하는 등 '이근 지우기'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근은 자신의 SNS에서 일상 사진을 연이어 올리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