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함소원 "올해 사주에 이혼수 있다고…♥진화 가출하면 불안"

함소원 "올해 사주에 이혼수 있다고…♥진화 가출하면 불안"

SBS 뉴스

작성 2020.10.13 09: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함소원, 진화 부부가 불화설에 대해 해명하며 여전히 사랑 넘치는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지난 12일에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는 함소원이 첫 게스트로 등장했다.

함소원은 지난달 불화설 논란을 키웠던 SNS 글은 팬의 상담 요청에 위로를 해주고 싶은 마음에 썼던 글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글을 썼던 시기가 좋지 않았다며 "가족 예능을 잠시 쉬고 있던 상황인 데다 불화로 인한 하차설 기사가 나온 상태였다. 아차 싶었다. 중대한 사항을 발표한 것처럼 보이더라"며 게시글을 삭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깜짝 등장했다. 강호동은 "진화가 연애를 하다가 잠적을 한 적이 있다고 하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함소원은 "진화가 자꾸 결혼을 하자고 했다. 그래서 내 나이를 얘기해줬다. 그랬더니 이틀동안 잠적을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화는 "고민을 했다. 나이차도 걱정이었고 2세도 걱정됐다. 하지만 난 결혼은 함께 미래를 보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만나서 결혼하고 행복하게 사는 게 중요했다. 그래서 소원과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진화는 "난 생각하는 게 아이 같지만 지금은 든든한 남자가 되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진화는 함소원과의 불화설에 대해 "평상시에 다 좋다. 오후에 싸워도 밤에는 끝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진화는 거짓말 탐지기에서 '다시 태어나도 함소원과 결혼하고 싶다'는 마음이 진실로 나왔다. 이에 함소원은 "여보 밖에 없다"며 포옹하며 기뻐했다. 함소원 역시 진화와 다시 태어나도 결혼하겠다는 마음이 거짓말 탐지기에서 진실로 나왔다.

진화는 함소원에 대해 "함소원은 생각이 깊고 마음이 크다"라며 "내가 부족하다. 그래서 똑똑한 여자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남편은 잘생긴 것도 좋고 다 좋은데 다음 생에는 제발 일찍 나타났으면 좋겠다. 10년만 일찍 나타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싸울 때마다 가출을 한다는 진화에게 그 이유에 대해서도 물었다. 진화는 "난 싸우고 나면 생각할 시간이 필요한데 소원은 얘기하자고 자꾸 문을 두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저는 대화를 해서 풀고 싶은데 도망치는 느낌이 들더라"고 상반된 입장을 전했다.

함소원은 "작년에 사주를 봤다. 근데 우리가 올해 이혼수가 있어서 올해를 넘기기 힘들다고 하더라. 올해가 몇 개월 안 남았지만 자꾸 집 밖을 나가니까 그 사주들이 신경쓰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함소원은 "남편이 나가면 그 사주에서 했던 말들이 생각나서 찾아보게 된다. 그걸 뒤져보면 남편이 어린 여자를 만나고 옛사랑과 만난다는 얘기가 있다. 그걸 보면 계속 생각을 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화는 아내가 사주에 신경을 쓰고 있는지 몰랐다며 놀라워 했다.

함소원은 시어머니 '함진마마'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함소원은 "결혼 전에 어머님이 결혼을 반대하셨다"라며 "혜정이를 낳을 때 내가 노산이라서 많이 힘들었다. 그때 어머님이 나를 많이 이해해주셨다. 시어머니와 내가 13살 차이고 진화씨와 18살 차이니까 오히려 더 가깝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어머니와 내가 새치를 나는 시기가 비슷해서 염색도 같이 한다. 공감대가 더 많다. 진화와 싸워도 내 편을 들어주실 때가 많다"라고 말했다. 이후 함진마마와 영상통화가 연결됐다. 마마는 "함소원은 백점 만점에 백점이다"라고 칭찬하며 으뜸 며느리라 인정했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