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상이몽2' 역술인, "이름에 어머니가 셋 있어"…전진, 실제와 같은 이름 풀이에 '깜짝'

'동상이몽2' 역술인, "이름에 어머니가 셋 있어"…전진, 실제와 같은 이름 풀이에 '깜짝'

SBS 뉴스

작성 2020.10.13 02: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상이몽2 역술인, "이름에 어머니가 셋 있어"…전진, 실제와 같은 이름 풀이에 깜짝
전진이 자신의 이름에 담긴 의미를 알고 깜짝 놀랐다.

12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개명을 위해 철학관을 찾은 전진과 류이서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30년 전통의 철학관을 찾았다. 전진은 "본명의 한자어가 안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라며 "이제는 결혼을 앞두고 있다 보니 좋은 쪽으로 개명을 하고 싶어서 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역술인은 그에게 본명을 물었다. 그의 본명을 들은 역술인은 "심장이 약해지고 눈이 안 좋아지는 이름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전진은 "얼마 전에 라섹 수술을 했다"라며 깜짝 놀랐다.

그리고 역술인은 이름의 성은 아버지, 가운데 글자는 본인, 마지막 글자는 어머니를 가리키는 것이라며 "본인의 이름에는 가슴 아플 일이 많다. 심장에 칼이 꽂힌 모양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엄마한테 효도를 할 이름인데 엄마가 셋이나 있다"라고 말해 전진을 놀라게 했다. 이에 전진은 "사실 제가 친 어머니는 안 계셨지만 두번째 어머니 3번째 어머니가 있었다. 그리고 날 키워준 건 할머니와 큰 고모, 작은 고모 3분이었다"라며 "나에게 3이라는 숫자는 의미가 있는데 어머니가 3명이 있다고 하니까 너무 놀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역술인은 "이름에 아버지는 보이지도 않는다. 부모님과 연이 없다. 자수성가해서 커야할 팔자다"라고 말해 또 한번 전진을 놀라게 했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혹시 선생님이 대단한 신화 팬 아니시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역술인은 전진에게 좋은 이름을 추천해줘 그가 어떤 이름으로 개명을 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