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김봉현 "김 의원, 금감원장에 전화하겠다며 통화"

[단독] 김봉현 "김 의원, 금감원장에 전화하겠다며 통화"

"김봉현 '민주당 의원 방문'" 검찰서 진술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10.12 20:20 수정 2020.10.12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옵티머스 사건처럼 투자자들 피해가 크고, 로비 의혹이 불거진 사건이 바로 라임 펀드 판매 중단 사태입니다.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회장은 지난주 재판에 나와 강기전 전 청와대 수석에게 5천만 원을 건넸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김봉현 전 회장은 또 법정에서 한 국회의원이 자기를 도와주겠다면서 금융감독원에 전화했다는 말도 했는데, 당시 통화하겠다고 한 대상은 금감원장과 부원장이라고 검찰에 진술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 내용은 고정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고강도 조사에 돌입할 거란 언론 보도가 나온 직후인 지난해 7월 24일.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그날, 옛 열린우리당 부대변인 출신인 김 모 씨 소개로 자신과 이 모 대표, 그리고 이종필 라임 부사장이 국회의원회관을 찾아가 민주당 김 모 의원을 만났다"고 지난 6월 검찰에 진술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봉현 전 회장 측이 "금감원에서 라임 문제없다고 공식 입장 표명해 줘야 하지 않느냐"고 하자, 김 의원이 그 자리에서 "금감원장과 부원장에게 전화해 주겠다'고 말한 뒤, 자신 앞에서 두 차례 통화했다"고 김 전 회장은 진술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통화에서 '토종펀드인 라임 펀드 상품이 은행 판매가 막혔다는데 금감원 차원에서 해결해 줘야 하지 않느냐'고 말하는 걸 들었다, 전화를 끊은 뒤엔 '금감원에서 고강도 조사 착수는 아니라고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오늘 SBS 기자에게 "금감원장에게 전화한 적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다만 그날 김봉현 전 회장 일행을 만난 건 맞는지, 다른 금감원 관계자에게 전화한 건지 묻는 질문엔 답하지 않았습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SBS에 "관련 사안에 대해 기억이 없고 자료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자신에게 5천만 원을 건넸다고 법정에서 증언한 김봉현 전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