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은행 본점 머릿돌은 이토 히로부미 친필?

한국은행 본점 머릿돌은 이토 히로부미 친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12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은행 본점 머릿돌은 이토 히로부미 친필?
한국은행 본점 화폐박물관(옛 조선은행 본점)에 있는 머릿돌(정초석)이 일본 초대 총리인 이토 히로부미(1849∼1909)의 친필임을 입증하는 사료가 나타났습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조선은행이 1918년 발간한 '조선과 만주의 경제 개요'(Economic outlines of Chosen and Manchuria)란 간행물 사본을 입증 자료로 제시했습니다.

전 의원은 이날 "현재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 도서관이 소장 중인 이 책 6쪽에는 '이 건물의 정초석은 이토 공작의 친필로 만들어졌다'는 설명이 담겨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이 정초석 글씨를 쓴 사람은 이토로 추정돼 왔으나 '定礎'(정초) 글씨 왼편의 작성자 부분이 지워져 있어 확신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이 글씨가 새겨진 건물은 1912년 준공됐으며, 사적 제280호로 지정돼 있습니다.

전 의원은 "이 자료보다 중요한 증거는 없다"면서 "문화재청이 선제적으로 나서 하루빨리 친필 고증을 마치고 정초석은 철거 등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전문가 현장조사를 통해 진위가 확실해지고 한국은행이 철거하겠다고 하면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철거 여부를 확정 짓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