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크리스탈, SM 떠났다…'배우 정수정'으로 2막 열까

크리스탈, SM 떠났다…'배우 정수정'으로 2막 열까

SBS 뉴스

작성 2020.10.12 0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크리스탈, SM 떠났다…배우 정수정으로 2막 열까
걸그룹 f(X) 출신의 가수 겸 연기자 정수정(크리스탈)이 11년 간 몸담았던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 둥지를 틀었다.

12일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정수정과의 전속 계약 체결 사실을 알렸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유명 매니지먼트사 부사장 출신의 홍민기 대표가 설립한 신생 매니지먼트 회사로 정려원, 손담비, 인교진, 소이현, 정인선, 곽동연, 강민아가 소속돼 있다.

홍민기 대표는 "다재다능한 아티스트인 정수정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선에서 시작을 함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가수로 데뷔해 글로벌한 인기를 누리고, 배우로서도 입지를 단단히 해온 정수정이 한층 더 깊은 연기를 선보이고, 풍성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서포트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09년 그룹 에프엑스(f(x))의 멤버로 데뷔한 정수정은 독보적인 음악 세계와 감각적인 퍼포먼스를 펼치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국내외에서 탄탄한 팬덤을 자랑한다.

2010년부터는 연기에 도전해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하백의 신부 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 '플레이어' 등 시트콤, 판타지 로맨스, 액션까지 여러 장르의 작품에서 당찬 연기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 왔다.

가수 전문 소속사를 떠나 배우 전문 소속사에 둥지를 튼 만큼 배우로서의 활동에 기대가 모아진다. 실제로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는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17일에는 미리터리 스릴러 드라마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정수정은 극 중 적의 본질을 찾는 특임대 브레인 손예림 중위 역을 맡아 지금까지 선보였던 이미지와는 다른 면모를 기대케 한다.

더불어 11월에는 영화 '애비규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앞서 공개된 티저포스터에서 임산부로 변신한 토일 역의 정수정이 어떤 이미지 변신을 선보일지 기대감이 고조된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