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사부일체' 임창정, "팬들에게는 뭐든 다 해주고 싶어"…'남다른 팬사랑' 눈길

'집사부일체' 임창정, "팬들에게는 뭐든 다 해주고 싶어"…'남다른 팬사랑' 눈길

SBS 뉴스

작성 2020.10.11 1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사부일체 임창정, "팬들에게는 뭐든 다 해주고 싶어"…남다른 팬사랑 눈길
임창정이 남다른 팬사랑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1일에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임창정의 남다른 팬사랑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임창정은 팬클럽 '빠빠라기'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빠빠라기는 하늘의 문을 뚫고 내려온 사람이라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양세형은 "저희 소속사 이사님 아내분 빠빠라기 창단 멤버라고 하더라. 알지 않냐"라고 물었다. 임창정은 이름을 듣더니 대뜸 "알지, 부회장이었다가 회장까지 됐다"라며 "완전 잘 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가수 허각도 유명한 빠빠라기 회원이라며 "각이는 가족끼리도 만나고 그렇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다른 팬들과도 소통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임창정은 항상 팬들한테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고 팬들의 요청이라면 장소 불문 즉석 라이브를 하는 이유에 대해 "그냥 난 다 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팬들한테, 팬뿐만이 아니라 나를 알아보는 사람들한테 그냥 다 해주고 싶어. 왜 그러냐면 그거 하라고 날 스타로 만들어 준 거 아니냐.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라고 하지 나에게 사랑을 준 게 아니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러려고 임창정 된 거 아니냐. 사진 찍어주고 노래 불러주고 사인해주고 팬들이 원하는 걸 다 해주고 싶어서 고음도 그냥 다 질러버리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임창정은 "인기가 뭔지 아냐? 인기는 사람의 기운이다. 사람의 기운이 있다는 것, 대중들의 기운을 나에게 주는 것이다"라며 "나를 사랑해주고 좋아해 주는 기운이 모여서 나에게 오고, 난 그걸 돌려주는 것 같다"라고 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