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TS도 힘들었다…지민의 눈물에 담긴 '코로나19' 시대의 속앓이

BTS도 힘들었다…지민의 눈물에 담긴 '코로나19' 시대의 속앓이

SBS 뉴스

작성 2020.10.11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TS도 힘들었다…지민의 눈물에 담긴 코로나19 시대의 속앓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온라인 콘서트 중 눈물을 흘렸다.

10일 오후 7시 공식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 온라인 콘서트 'BTS MAP OF THE SOUL ON:E'가 진행됐다.

이날 지민은 앙코르 무대가 끝나고 마이크를 들고 감춰왔던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이번 공연을 준비하기 전에 억울한 게 많았다. 코로나가 터지면서 사실 다른 거 보다 그냥 멤버들과 즐겁게 공연하고 여러분들하고 놀고 행복하고 이런 거 나누고 (싶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게 제가 제일 하고 싶은 거였는데 왜 이런 걸 겪어야 되는지 모르겠고 그랬던 거 같다"며 "근데 앙코르 때 멤버들이 너무 즐겁게 뛰어노는데 거기에 울컥했다. 죄송하다. 그 때부터 집중을 못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지민은 "그래도 여러분들 이렇게 보게 되어서 너무 행복하다. 솔직히 집중을 많이 못해서 준비했던 만큼 못 보여준 게 아쉽다"면서도 "여러분들은 화면 너머로도 저희한테 희망을 보내주신 거 같다. 다 전달이 된 거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미지
마지막으로 지민은 "저희가 준비한 공연이 여러분들께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 아미 여러분들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원래대로 라면 방탄소년단은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 무대에서 아미들과 만나야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콘서트가 취소되고 온라인으로 대체됐다.

팬들의 함성이 가득한 무대 위에서 한 명 한 명 눈을 마주치며 공연하지 못한 아쉬움은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컸다. 지민은 멤버 모두가 느끼고 있는 아쉬움과 미안함을 진솔한 언어로 표현해 전세계 아미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