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엄정화 "성대 마비로 정신병 걸릴 듯, 인생 끝이라 생각" 오열

엄정화 "성대 마비로 정신병 걸릴 듯, 인생 끝이라 생각" 오열

SBS 뉴스

작성 2020.10.11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엄정화 "성대 마비로 정신병 걸릴 듯, 인생 끝이라 생각" 오열
가수 엄정화가 갑상선 수술 후유증으로 겪은 남모를 아픔을 고백했다.  

10일 방송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환불원정대 리더 천옥(이효리)을 비롯해 만옥(엄정화), 은비(제시), 실비(화사)가 본격 타이틀곡 녹음에 들어가는 모습이 전파됐다.

이날 유재석(지미유)은 "보컬 트레이너 붙여달라"고 부탁한 엄정화(만옥)의 말을 잊지 않고 자신의 오랜 지인인 보컬 코치 노영주를 소개했다.

엄정화는 과거 갑상선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그로 인한 후유증이 있었다. 엄정화는 "수술하고 왼쪽 성대 신경이 마비됐다. 성대가 붙지 않고 벌어져있다. 공기가 새니까.목소리가 안나오니까 그때 정신병이 걸릴 것 같더라. 인생이 끝이라 생각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노영주는 "훈련으로 얼마든지 좋아질 수 있다. 걱정하지 말라"고 다독였다. 엄정화는 "노래를 못하게 되니까 너무 노래를 하고 싶은거 있잖아"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성대 풀기부터 시작한 엄정화는 잘 되지 않던 음역대에 올라가자 오열했다. 엄정화는 "선생님 죄송해요. 죄송합니다. 제가 좀 부끄러워 가지고. 제가 너무 방법을 못 찾아봤던 것 같아요. 목소리가 안 나온다는 것만 집중하면서 못 한다고만 생각했던 것 같아요. 제가 너무 부끄러워서 (눈물이 났다)"고 오열한 이유를 밝혔다. 

만옥은 천옥과 녹음실을 찾았고 천옥이 먼저 녹음에 나섰다. 그러나 높은 음역대에서 자신없어하자 녹음을 앞둔 만옥까지 불안증이 찾아왔다.

녹음실에 들어간 만옥은 노래를 소화하지 못했고, 지미유는 보컬 코치 노영주를 긴급 호출했다.

노영주가 찾아와 엄정화를 훈련시켰다. 엄정화는 다시 안정을 되찾았고 녹음을 성공리에 마쳤다. 엄정화의 노래를 들은 지미유는 "'몰라' 느낌 나왔다. 엄정화 누나 예전의 그 목소리 느껴져서 소름이 끼쳤다"며 극찬했다. 

엄정화는 뭉클해 하며 자신을 향해 세심한 배려를 해준 유재석과 보컬 코치 노영주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