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원치 않았던 19금 콘셉트, 남은 건 상처"…스텔라 가영, 눈물의 고백

"원치 않았던 19금 콘셉트, 남은 건 상처"…스텔라 가영, 눈물의 고백

SBS 뉴스

작성 2020.10.09 1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원치 않았던 19금 콘셉트, 남은 건 상처"…스텔라 가영, 눈물의 고백
스텔라 출신 배우 가영이 걸그룹 활동 당시 파격적인 콘셉트로 활동하면서 받았단 상처에 대해 고백했다.

8일 첫 방송된 MBN '미쓰백'에서는 멘토 백지영, 윤일상, 송은이와 스텔라 출신 가영, 와썹 출신 나다, 애프터스쿨 출신 레이나,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 크레용팝 출신 소율, 달샤벳 출신 수빈, 디아크 출신 유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가영의 근황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가영은 2011년 그룹 스텔라로 데뷔해 7년간 활동했다. 스텔라는 19금 콘셉트로 화제를 모았던 걸그룹. 그러나 원치 않은 활동 방향은 가영에게 스트레스였고 상처였다.

가영은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떨려요'라는 곡을 할 때 의상 피팅을 하고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갔는데 끈으로 된 수영복을 입으라고 하더라"며 "못 입는다고 했더니 사진 한 번 찍고 야하면 갈아입게 해준다고 하더라. 사진 5장을 찍고 갈아입었는데, 저 사진(끈 수영복 사진)이 티저로 나갔다"고 고백했다.

계약 기간을 모두 채운 후 팀을 탈퇴했지만 19금 콘셉트의 상처는 컸다. 가영은 트라우마로 인해 여름에도 긴 옷을 입는다고 밝혔다.

또한 SNS 메시지로 성기 사진을 보내는 남성들도 있으며, 스폰서 제안이 많이 온다고 밝히기도 했다. 수입과 관련해 선 7년 동안 1천만 원을 받았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가영은 학창 시절 명문대 진학이 목표일 정도로 우등생이었다. 가영의 어머니는 "아이돌이 쉽지 않지 않냐. 사실 반대했다"며 "정말 많이 울었다. 왜 그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부모들은 많이 가슴이 아팠다"고 전했다.

엄마의 속내를 들은 가영은 "활동 당시 파격적인 19금 콘셉트로 활동하는 자신을 보고 엄마가 다른 사람들에게 '딸 왜 이런 거 해요?'라는 말을 들어야만 했다. 죄송했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