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급한 여자" "까무러치는 여자"…국감에 등장한 '불법 음란물' 기록

[영상] "급한 여자" "까무러치는 여자"…국감에 등장한 '불법 음란물' 기록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10.08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통령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불법 음란물'이 오갔던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오늘(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은 민주평통이 제출한 국감자료 2만 건 중 13건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민주평통이 저희 의원실로 제출한 국감자료 파일 중 업무와 전혀 관련 없는 파일들이 무더기로 전송됐다"며 "공직 기강이 얼마나 해이해져 있는지 알 수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음악, 영화, 게임 등 개인적인 취미와 관련한 파일들은 물론 매우 심각한 내용의 불법 음란물 등도 포함됐다"며 관련 자료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김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는 "급한 여자" "까무러치는 여자" 등 낯뜨거운 제목이 적힌 파일명이 나열돼 있었고, '몰카' '강간' '도촬' 등의 단어들도 포함됐습니다.

현장에서 함께 자료를 지켜본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처장.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