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700만 원짜리 버킨백 넘쳐나던 '명품 인생' 블로거…알고 봤더니?

1,700만 원짜리 버킨백 넘쳐나던 '명품 인생' 블로거…알고 봤더니?

황승호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10.08 19:22 수정 2020.10.08 19: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7일) 서울본부세관이 '특S급 명품 짝퉁'을 회원제로 유통한 일당을 검거했습니다. 30대 남매인 이들은 중국에서 특S급 명품을 밀수하고, 국내 유통을 담당하는 일을 나눠서 담당해 정품 기준 260억 원 상당의 짝퉁을 판매해 60억 원을 챙겼습니다. 놀라운 점은 이들이 판매한 '짝퉁 가방'의 가격이 300만 원에서 최대 1천300만 원에 달했다는 겁니다. 돈을 내고도 통상 1년 이상을 기다려야 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에르메스사의 '버킨백' 특성상, 정밀하게 위조하고 당장 받아볼 수 있는 '짝퉁 버킨백'도 구매자들의 욕구를 자극한 것으로 세관은 추측했습니다. 이들 밀수범 일당은 검거 당시 외제차만 3대를 몰며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짝퉁을 팔아 명품 인생을 살려했던 이들의 최후, 소셜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