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코로나 전사' 정은경 첫 국감…백신에 '혹독 신고식'

[Pick] '코로나 전사' 정은경 첫 국감…백신에 '혹독 신고식'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20.10.07 14:57 수정 2020.10.07 1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코로나 전사 정은경 첫 국감…백신에 혹독 신고식
'K-방역'으로 높게 평가받으며 코로나19 사태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거듭 사과를 해야 하는 혹독한 국감 신고식을 치렀습니다.

정은경 청장은 오늘(7일)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된 뒤 초대 청장으로서 첫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정 청장은 최근 문제가 된 독감 백신 상온 노출 사고와 관련해 쏟아지는 쏟아지는 여야 의원들 질타에 거듭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답변을 이어갔습니다.

오늘 보건복지위 국감에서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백신을 누가 맞아야 하나, 박능후 복지부 장관과 정 청장부터 접종해야 한다"고 질타했습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질병청에서 상온 노출 의심 사례가 없다고 했다가 3천 건 넘는 접종 사례가 나왔는데 국민들이 신뢰하는 게 가능하겠냐"고 말했습니다.

2020년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사진=연합뉴스)
정 청장은 모두 발언부터 "최근 발생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공급 관련 문제로 국민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사과로 시작했습니다.

정 청장은 이어 "다양한 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쳐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정부 조달 백신을 접종한 사람 가운데 이상 반응은 12건 보고됐지만 모두 경증에서 회복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국가예방접종 계약 조달방식, 콜드체인(냉장유통) 체계, 의료기관 접종 관리 전반 등에 대한 문제점을 점검하고, 범부처적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