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BTS 병역 문제 말 아껴달라" 함구령

이낙연 "BTS 병역 문제 말 아껴달라" 함구령

SBS 뉴스

작성 2020.10.07 10:19 수정 2020.10.07 1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BTS 병역 문제 말 아껴달라" 함구령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7일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병역특례 문제와 관련해 당내 함구령을 내렸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BTS의 병역 문제를 정치권에서 계속 논의하는 것은 국민이 보기에 편치 못하고 본인도 원하는 일이 아니니 이제는 말을 아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만약 BTS가 군대에 간다면 거기서도 활동을 통해 국가의 위상을 높이고 세계인에 희망의 메시지를 던지는 역할을 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다"며 "정치권이 아닌 문화예술계나 본인들 차원에서 정리가 됐으면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BTS 병역특례를 둘러싼 논란이 여권을 넘어 사회적 공정성 시비로 불거질 조짐을 보이자 서둘러 차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야당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곧 추천할 것처럼 하더니 요즘은 감감무소식"이라며 "민주당은 이제까지 야당이 추천 절차에 응하기를 기다려왔으나 이제는 그 기다림도 한계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공수처 설치는 검찰 개혁의 핵심으로 국민 다수가 찬성하고 있다"면서 "이명박 정부 때는 당시 여당이었던 지금의 야당이 공수처법을 발의하기도 했으나 기득권 세력의 반대와 검찰 저항으로 실현되지 못하다 20대 국회에서 처리돼 지금까지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공정경제3법에 대한 관련 분야의 의견 청취 절차를 서둘러 달라"면서 "이해충돌 방지법과 일하는 국회법도 이번 정기국회 통과를 위한 준비를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