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트러스트올 자금 일부, 정관계 로비스트에 흘러갔다"

[단독] "트러스트올 자금 일부, 정관계 로비스트에 흘러갔다"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20.10.06 20:52 수정 2020.10.06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복합기 임대료를 대신 내줬다는 트러스트올이라는 회사가 어떤 곳인지 좀 더 살펴보겠습니다. 검찰은 옵티머스의 핵심 인물들이 횡령할 돈을 트러스트올에 모아놓았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 회사에서 빠져나간 비자금 일부가 로비스트에게 흘러갔다는 진술도 검찰 조사에서 나왔습니다.

계속해서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대표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지급한 트러스트올의 서류상 대표는 옵티머스 관련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 모 씨입니다.

하지만 이 씨는 옵티머스자산운용 김재현 대표가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회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 결과, 이 회사는 옵티머스 관계자들이 '비자금 저수지' 용도로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옵티머스는 공공기관 관련 우량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들을 모집한 뒤, 실제로는 이 돈으로 옵티머스 관계자가 지배하는 회사들이 발행한 채권을 사들였습니다.

채권 거래 형식으로 이 회사들로 들어간 펀드 자금 수천억 원은 다시 트러스트올이라는 법인으로 보내졌고, 옵티머스 관계자들이 트러스트올에서 돈을 빼돌려 쓴 것입니다.

이낙연 대표 사무실 복합기 이용료로 나간 돈도 트러스트올에서 빼돌린 투자자들 돈의 일부였던 셈입니다.

검찰은 트러스트올에서 빠져나간 돈 중에는 정관계 로비 관련 자금도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법률 업무를 담당했던 윤 모 변호사가 트러스트올 자금 일부가 정관계 로비스트에게 흘러갔다고 검찰에서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로비스트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A 씨에게 김 대표가 사무실 인테리어 비용 10억 원과 롤스로이스 차량 이용료 등을 제공했고, 특히 월 4천여만 원에 이르는 사무실 임대료는 트러스트올 돈으로 지급했다고 윤 변호사가 검찰에서 밝혔습니다.

검찰은 관련 계좌를 추적하며 로비 자금의 최종 목적지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박정삼)

▶ [단독] "옵티머스 측, 이낙연 사무실 복합기 임대료 지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