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블랙핑크 MV 간호사 복장 논란에 "독립 예술 장르로 봐주길"

[영상] 블랙핑크 MV 간호사 복장 논란에 "독립 예술 장르로 봐주길"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10.06 18:05 수정 2020.10.06 1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성적 대상화' 논란을 빚은 블랙핑크 뮤직비디오 속 간호사 복장에 대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YG는 신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논란에 대해 6일 입장을 내고 "특정한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YG는 "먼저 현장에서 언제나 환자의 곁을 지키며 고군분투 중인 간호사분들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뮤직비디오 중 간호사와 환자가 나오는 장면은 노래 가사를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 예술 장르로 바라봐주시길 부탁드리며,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제작진은 해당 장면의 편집과 관련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일 공개된 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뮤직비디오에는 'No doctor could help when I'm lovesick'(내가 사랑에 아파할 때는 어떤 의사도 소용없다)는 가사를 멤버 제니가 간호사와 환자 1인 2역 연기로 표현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여기서 제니는 옛날 간호사 모자를 쓰고 몸에 딱 달라붙는 흰 치마, 빨간색 하이힐 차림입니다.

이는 전문 의료인인 간호사의 실제 복장과는 동떨어진 옷차림이며 간호사의 직업적 이미지를 왜곡하고 성적 대상화 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제기됐습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도 전날 논평을 내고 "간호사들은 여전히 갑질과 성폭력에 노출돼 있다"며 "대중문화가 왜곡된 간호사의 이미지를 반복할수록 이런 상황은 더 악화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