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배우자 여행 논란' 강경화 외교장관에…정치권 "방역도 내로남불" 비판

[영상] '배우자 여행 논란' 강경화 외교장관에…정치권 "방역도 내로남불" 비판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10.05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외교부가 국민들한테 불필요한 경우에는 해외 여행을 하지 말아 달라는 경보를 내린 상태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이 요트를 사서 여행을 하겠다고 미국으로 출국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앞서 SBS와의 인터뷰에서 "저도 설명하고 했습니다만 결국 (남편) 본인이 결정을 해서 떠난 것"이라며 "어쨌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국민에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남편의 귀국 설득은 어려울 것 같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남편이 워낙 오래 계획하고 미루고 미루다가 (미국에) 간 거여서, 귀국을 하라고 이야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오늘(5일)도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해외 여행 자제 권고한 외교부의 수장은 누구냐"라고 물으며 "'이젠 코로나 방역도 내로남불 아니냐'라며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오늘 상무위원회의에서 논란과 관련해 "정부 방침에 따라 극도의 절제와 인내로 코로나19를 견뎌오신 국민들을 모욕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코로나 방역을 위해 귀성길조차 포기한 국민들은 허탈함만 느끼셨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추석 민심은 코로나 불평등과 국민의 삶과 동떨어진 정치에 대한 분노였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비판하면서도 강경화 장관에게 책임 묻는 것엔 선을 그었습니다. 오는 7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에서 재점화될 가능성이 관측됩니다.

강경화 장관이 SBS와의 인터뷰에서 "경위를 떠나서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밝힌 뒤에도 정치권에서는 종일 이 쟁점으로 시끄러웠는데요, 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구성 : 조을선, 촬영 : 김남성,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