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4세' 최고령 현역 의사 별세…마지막에 남긴 세 마디

'94세' 최고령 현역 의사 별세…마지막에 남긴 세 마디

SBS 뉴스

작성 2020.10.05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5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인 한원주 과장이 향년 94세의 나이로 지난주 별세했습니다.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환자들을 만났다고 하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최고령 현역 의사' 별세입니다.

최근까지도 직접 환자들을 진료했던 고 한원주 씨는 지난달 중순쯤 노환이 악화하면서 지난 30일 별세했습니다.

생에 마지막 일주일은 자신이 말년을 헌신했던 병원에서 보낸 뒤 영면에 들었는데요, 독립운동가이자 의사였던 아버지와 역시 독립운동가였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고 한원주 씨는 1949년 지금 고려대 의대의 전신인 경성의학 여자전문학교를 졸업한 뒤 산부인과 전문의가 됐습니다.

그 뒤로는 병원을 운영하다가 40년 전 남편이 먼저 세상을 떠난 뒤에는 무료 진료 봉사를 펼쳐왔는데요.

80대 중반의 나이에 요양병원 의사로 일하기 시작해서 별세 직전까지 매일 10명 이상의 환자들을 돌봤습니다.

고인은 돌아가시기 직전 가족과 병원 직원들에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이 세 마디를 남겼다고 하는데요.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과장, 향년 94세로 별세
누리꾼들은 "평생을 타인의 건강을 살피는 의사로 사셨네요. 존경합니다. 편히 쉬십시오."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선생님의 아름다운 삶 잊지 않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