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점심 건너뛰어도 겨우 분류 마쳐…올해만 7명 과로사

점심 건너뛰어도 겨우 분류 마쳐…올해만 7명 과로사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0.09.17 20:29 수정 2020.09.17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배송할 물량을 구역별로 나눈 다음에 그것을 차량에 싣는 것이 택배 분류 작업입니다. 코로나에다가 명절까지 겹쳐서 요즘처럼 물량이 확 늘어난 때에는 업무 시간의 절반 가까이를 이 분류 작업에 쓴다고 합니다.

이성훈 기자가 택배노동자들을 만나서 작업을 거부한 이유와 그들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이른 아침, 택배회사 물류센터가 분류 작업을 하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는 상자들을 배송 구역별로 골라냅니다.

[추석 선물로 김, 한과, 식용유, 고기 그다음에 애들 장난감 이런 걸로 해서 한 20% 늘었어요.]

아침 7시부터 시작된 분류 작업.

평상시에는 오전 중에 차량에 싣는 작업까지 끝냈지만, 오늘(17일)은 점심을 건너뛰었는데도 오후 1시 반이 다 돼서야 겨우 작업을 마쳤습니다.

[(다 못 실어?) 간당간당해요.]

택배 작업
추석을 앞두고 배송 물량이 폭증하면서 한 번에 물건을 다 싣지 못할 때도 잦은데, 두 차례에 걸쳐 배송하면 퇴근 시간은 2시간 더 늦어집니다.

[김세곤/택배기사 : 평소에 (물량이) 300개 정도 왔으면 명절 때는 알 수가 없어요. 500개 올 수도 있고 600개 올 수도 있고. 늦게까지 하는 기사들은 4시까지 하는 기사도 있고. (새벽 4시요?) 그렇죠.]

택배기사는 업무 시간의 절반 가까이를 분류 작업에 쓰고 있지만, 배송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다 보니 분류 작업은 노동시간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흥재/택배기사 : 배송할 때만 수익이 생기니까. (분류 작업할 때는) 수입이 아예 없으니까 힘든 거죠.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그래서 부당하다고 느끼는 거죠.]

코로나 이후 택배노동자들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71시간이 넘었고, 올해에만 7명이 과로사했습니다.

자신도 과로사할 수 있다는 생각에 두려움을 느낀 택배노동자는 10명 중 8명에 달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VJ : 정민구) 

▶ "'공짜 노동' 택배 분류 못 하겠다"…추석 배송 멈추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