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추미애 "아들이 아픈데도 '안중근 뜻' 따랐단 의미"

[Pick] 추미애 "아들이 아픈데도 '안중근 뜻' 따랐단 의미"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20.09.17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추미애 "아들이 아픈데도 안중근 뜻 따랐단 의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이른바 '안중근 논평' 논란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제 아들이 아픈데도 끝까지 군 복무에 충실해서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따랐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장관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안중근 정신' 논평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어제(16일) 박성준 민주당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서모 씨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는 원내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냈다 거센 비난을 불러왔습니다.

민주당은 '안중근 논평'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에 해당 부분을 삭제하고 다시 논평문을 발송했고, 박성준 원내대변인도 "물의를 일으켜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사태 진화에 애를 썼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추 장관은 오늘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아드님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해서 '위국헌신군인본분'의 유훈을 실천했다는 논평을 냈는데 동의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안중근 의사 말씀에 따랐다는 점을 강조한 논평"이었다고 답했습니다.

추 장관은 "제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직접 비유한 게 아니고, 아들 일을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 복무' 또는 '탈영' 이런 극단적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추 장관은 "저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을 넣은 적이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