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 바 없다"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 바 없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9.17 16:02 수정 2020.09.17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 바 없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 서 모 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와 관련한 의혹에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서 씨의 카투사 지원반장 면담 기록에 부모님이 민원을 넣었다고 돼 있다'는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추 장관은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서 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데 대해 "아들이 아픈데도 군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 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며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는 "과보호도 바라지 않고, 다른 병사가 질병 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휴가 등이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적절히 봐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추 장관은 서 씨가 병역 면제 대상이었는데도 입대했다는 발언에 대해 "진단서를 제출하거나 재검사 요청을 했더라면 신체 등급이 내려가서 현역병 복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추 장관은 또 '당 대표 보좌역이 세 차례에 걸쳐 서씨의 병가와 관련된 청원 전화를 한 것 같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당 대표 보좌역은 아무 상관이 없다"며 "당 대표 이전부터 10여 년간 저를 보좌해왔던 의원실의 보좌관"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보좌관 청탁 의혹과 관련, "제가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자 확인을 한다든가 하면 수사에 개입했다고 주장할 것"이라며 "보좌관에게 일체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