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중심 확산세 지속…"추석 기간 이동 자제해야"

수도권 중심 확산세 지속…"추석 기간 이동 자제해야"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0.09.17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줄어드는가 했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여행이나 모임을 통해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추석 연휴 기간에도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신규 확진자 153명 가운데 국내 발생 사례는 145명입니다.

서울 62명, 경기 52명, 인천 7명으로 수도권에서만 121명 확진됐습니다.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에서는 어제(16일) 첫 확진자를 포함해 직원 8명과 그 가족 등 총 11명이 확진돼 공장 가동이 중단됐습니다.

대구 동충하초 설명회 관련 확진자는 16명 늘어 모두 58명이 됐습니다.

충남 천안, 충북 진천의 집단 감염이 동충하초 설명회 참석자로부터 시작된 것이 확인돼 재분류된 겁니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관련 확진자는 14명 늘어, 모두 4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처럼 확진자가 줄지 않는 건 지역사회에 잠복된 감염이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어느 정도 지역에 확인되지 않은 무증상·경증의 감염원이 남아 있어서 그분들이 추가적인 전파의 위험이 있다는 그런 의미가 있고요.]

보건당국은 여름휴가 기간이었던 지난달 여행 관련 또는 지인, 가족 간 모임을 통해 13개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14개 시도에서 모두 311명이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직접 감염된 사람이 149명, 추가 전파자가 162명입니다.

무증상 또는 확진 전 감염자가 한 명이라도 있으면 장시간 동행 시 추가 전파 위험이 크기 때문에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외 다른 사람을 만나거나 함께 여행하는 걸 자제하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