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평택 편의점 돌진 운전자 구속… 법원 "도주 우려"

평택 편의점 돌진 운전자 구속… 법원 "도주 우려"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09.17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택 편의점 돌진 운전자 구속… 법원 "도주 우려"
경기 평택시의 한 편의점을 차로 들이받고 난동을 부린 30대 여성 A 씨가 오늘(17일) 구속됐습니다.

특수상해,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입니다.

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앞서 A 씨는 오전 10시 30분쯤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평택경찰서를 나서면서, "편의점주에게 할 말이 있느냐",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호송차에 탑승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5일 오후 5시 50분쯤 평택시 포승읍의 한 편의점에서 골프채를 들고 편의점주를 위협하고, 이후 자신의 차량으로 편의점 내부로 돌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편의점에 차를 몰고 돌진해 내부를 난장판으로 만든 사건
이후 차를 앞뒤로 운전하면서 난동을 부려 내부 집기 대부분을 파손했습니다.

A 씨와 편의점주는 같은 동네에 살면서 3년 가량 서로 잘 알고 지낸 사이로, 지난 5월 편의점 본사에서 진행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관련해 편의점주가 자신의 딸 그림을 고의로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오해해 갈등을 빚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는 지난 6월에도 해당 편의점을 찾아가 난동을 부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욕설해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