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안중근'·'쿠데타'·'단독범'…추미애 비호하다 '후폭풍'

[영상] '안중근'·'쿠데타'·'단독범'…추미애 비호하다 '후폭풍'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9.17 1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둘러싼 여권의 과도한 비호가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습니다.

어제(16일) 박성준 민주당 의원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추 장관 아들 서모 씨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는 논평을 냈다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중근 의사를 끌어들이나, 장관 아들 한 사람 구하려다 집권 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며 질타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희대의 망언이다.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를 어디에다 감히 비교하냐"고 격분했습니다.

이 밖에도 민주당 의원들의 엄호가 크고 작은 논란을 부추겼습니다. 홍영표 의원은 "쿠데타를 일으키다 안 되니 국회에 와서 공작한다"고 발언했고, 황희 의원은 페이스북에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의 실명을 거론하며 '단독범'이라고 표현했다 뭇매를 맞고 사과했습니다.

국방부 민원실 전화 의혹에 대해선 윤건영 의원이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고 하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도 청탁"이라고 했고, 정청래 의원은 "식당 가서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달라고 하면 청탁이냐 민원이냐"라고 말해 논란을 부추겼습니다.

논란이 일자 박성준 의원, 황희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지만, 당 내외에선 여전히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