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형사만 도둑 잡냐, 시민도 도둑 잡는다…보이스피싱범 직접 검거

형사만 도둑 잡냐, 시민도 도둑 잡는다…보이스피싱범 직접 검거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7 1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형사만 도둑 잡냐, 시민도 도둑 잡는다…보이스피싱범 직접 검거
보이스피싱에 당한 돈을 되찾기 위해 한 시민이 '대출이 필요하다'며 역으로 보이스피싱범에게 전화해 조직원을 직접 붙잡았습니다.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9월 초 A씨는 은행원으로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조직원은 A씨에게 '800만 원을 주면 3천만 원을 대출해주겠다'고 유인하며, 기록이 남지 않는 메신저 앱을 설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당시 돈이 필요했던 A씨는 이 말을 믿고 조직원과 해당 앱으로 계속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이후 조직원은 계좌 추적을 피하기 위해 직접 만나 돈을 줄 것을 요구했고, A씨는 아무런 의심 없이 800만 원을 현금으로 건네줬습니다.

그러나 조직원과는 연락이 닿지 않았고 A씨는 뒤늦게 보이스피싱에 당한 것을 알아차렸습니다.

이후 A씨 친구 김 모(45)씨는 이러한 사정을 들은 후 가만히 있을 수 없었습니다.

김씨는 조직원에게 돈이 필요한 척 먼저 다가가 직접 붙잡기로 결심했습니다.

김 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사용하는 메신저 앱을 설치해 "일정 금액을 지급하면 돈을 빌려준다는 글을 봤다"며 조직원에게 연락했습니다.

평소 SNS 등에 광고를 올렸던 조직원들은 별다른 의심 없이 속아 넘어갔고, 결국 이달 15일 중구 남포동 한 햄버거 매장에서 만나 돈을 받기로 했습니다.

당시 실제 돈을 건네준 김 씨는 조직원이 돈을 세는 사이 동행한 친구 3명과 함께 현장을 덮쳤습니다.

김씨는 "처음에는 조직원이 형사인 줄 알고 놀라더라"며 "'형사만 도둑 잡냐. 시민도 도둑 잡는다'고 반문해줬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이후 김 씨는 붙잡은 조직원을 차에 태운 후 영도경찰서에 가 직접 범인을 경찰에 넘겼습니다.

영도경찰서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검거한 이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신고보상금 전달할 예정"이라며 "금융·공공기관이 전화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기 때문에 절대 시키는 대로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