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해 개인들 주식에 100조 가까이 쏟아부었다

올해 개인들 주식에 100조 가까이 쏟아부었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7 0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해 개인들 주식에 100조 가까이 쏟아부었다
올해 들어 국내외 주식시장에 몰린 개인 투자자 자금이 100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는 올해 들어 어제(1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43조5천564억 원, 코스닥시장에서 12조3천764억 원을 각각 순매수했습니다.

양대 증권시장을 합쳐 무려 55조9천327억 원어치의 주식을 사들인 것입니다.

주식 매수를 위한 대기성 자금인 투자자 예탁금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5일 기준 투자자 예탁금은 56조6천921억 원으로, 작년 말(27조3천933억 원)보다 29조2천988억 원 늘었습니다.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놨거나 주식을 판 뒤 찾지 않은 돈의 규모가 작년 말 대비 30조 원 가까이 늘어난 것입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에 맞선 개인의 순매수를 빗대어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가 나온 가운데 해외 주식을 직접 매수하는 '서학개미운동'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개인의 해외 주식 투자도 늘었습니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을 보면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해외 주식 순매수 금액은 135억7천만 달러(약 16조 원)로 집계됐습니다.

2017년 14억5천만 달러, 2018년 15억7천만 달러, 2019년 25억1천만 달러로 점증했던 해외주식 순매수액이 올해 급증한 것은 개인투자자의 해외 주식 투자 관심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투자자들은 최근 한 달 새 테슬라 한 종목만 1조 원이 넘는 금액을 순매수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들어 유입된 개인 투자자의 주식 순매수액과 예탁금 증가액, 해외주식 순매수액을 단순 집계하면 100조 원을 웃돕니다.

예탁금 증가액과 해외주식 순매수에는 국내 기관투자자의 몫이 포함됐지만, 개인 투자자의 자금 유입이 매서웠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올해 들어 개인이 국내외 주식에 100조 원에 가까운 자금을 쏟아부었다고 추정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등 주요국 증시가 코로나19 사태 충격을 딛고 감염증 확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점을 고려하면 동·서학 개미들의 투자 성적은 현재까지 나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금융시장 안팎에선 유동성 확대에 따른 주식시장 고평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은 어제 자본시장연구원 주최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금융시장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올 연말 나올 것으로 비중을 두는 분위기"라며 "주식시장 가격이 전망보다 좋다 보니 실물과 금융 간 불일치가 있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백신 개발이 연말까지 된다면 좋겠지만, 만약 연기된다면 시장이 실망하면서 자산 가격이 크게 조정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